“외로웠어요…”, 군인 남친 두고 대학 선배 2명과 즐긴 여대생의 최후

군대간 남자친구 때문에 외로움에 허덕이던 한 여대생이 평소 친하게 지내던 남자 선배 두 명과 을 즐긴 내용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따르면 술에 취해 남자 선배들과 잠자리를 가진 여대생 A 씨의 사연이 전해졌다. 사연에 따르면 A씨는 군인 남자친구를 두고 있는 곰신이다. 그는 며칠전 대학교 수업을 마치고 같은 과 선배의 자취방에서 술자리를 가지게 되었다고 전했다.

술자리는 늦은시간까지 계속 되었고 분위기는 점점 무르익었다. 이후 술에 취한 학생들은 하나둘 각자의 집으로 돌아갔고 마지막에는 A씨와 남자 선배 2명이 남게 됐다. A씨는 집이 거리가 있는 터라 근처 찜질방에서 묵기로 결정했다. 이 얘기를 들은 선배 중 한명이 A씨에게 “XX아 뭐하러 찜질방에 가. 우리가 비록 남자지만 어차피 셋인데 뭔 일 있겠어? 자고 가~”라고 말을 했다. 말은 들은 A씨는 한참을 고민했고 결국 선배의 제안을 받아들이기로 했다. 그렇게 세 사람은 나란히 누워 잠자리에 들었다.

그런데 이때 두 선배는 A씨에게 껴안는 등의 스킨십을 시도했다. A씨는 잠버릇이겠거니 하고 가만히 있었지만 선배들의 스킨십 수위는 점점 강해졌다. 하지만 술에 취한 탓일까 A씨는 스킨십이 싫지 않았고 결국 두명의 선배와 동시에 잠자리를 갖게 됐다. 이후 A씨는 하나의 해프닝으로 넘기려 했지만 문제는 다음날부터 그를 바라보는 학우들의 시선이었다.

그러면서 A씨는 “아무래도 선배들이 소문을 낸 것 같다”, “진짜 너무 우울하고 어떻게 해야 될 지 모르겠다”, “애초에 잠을 잔 게 잘못된 것이냐”라고 호소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A씨의 행동을 지적했다. “남자친구가 있음에도 타인과 잠자리를 가져놓고 잘못된 걸 모르는 건 큰 문제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