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실종사건에 이어···”, 분당서 실종된 서현고 3학년 남학생이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기 성남 분당의 서현고 3학년 김휘성군이 끝내 숨진채 발견됐다. 28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33분경 성남 분당의 새마을연수원 정문에 위치한 인근 야산 산책로에서 김군이 숨진 채 발견됐다고 전했다. 발견 당시 김군은 머리에 종량재 봉투를 뒤집어 쓴 채 변사체로 발견됐다고 한다. 경찰측에 따르면 민간특수수색견이 수색 중 김준의 사체를 발견했고 이후 현장 감식 후 병원으로 이송했다고 전했다.

실종된지 7일만에 싸늘한 시신으로 돌아온 김군..아직까지 타살을 의심할 만한 외상은 확인되지 않은것으로 밝혀졌으며 현장에서 유서로 볼 만한 어떠한 것도 발견되지 않았다고 한다. 현재 경찰은 김군이 연수원까지 들어온 동선을 파악하고 유족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망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김군은 지난 22일 하교 후 편의점에서 교통카드를 충전하고 종량재 봉투를 구입한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서점에 들러 스능특장 관련 서적 5권을 구입한 뒤 집으로 귀가하던 중 실종됐다.

CCTV를 통해 김군의 마지막 모습이 포착된 시간은 오후 5시28분쯤으로 알려졌다. 당시 김군은 서현역 인근 육교 엘레베이터를 이용해 육교를 내려갔다. 이날 김군은 키 180cm 가량의 서현고 교복 차림에 하얀색 나이키 운동화를 신고 있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