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소름 돋는다”, 자취방서 불 끄고 TV보다가 ‘XX’를 발견한 여성..

최근 2년간 살았던 자취방 콘센트에서 자신의 사생활을 도촬하고 있는 몰래카메라를 발견한 여성의 사연이 누리꾼들에게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14일 중국 매체 빅아이뉴스에서는 한 여성의 자취방 콘센트 속에서 몰래카메라라가 발견된 소식과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에는 지난 13일 중국 푸센성 샤먼의 여성이 촬영됐다.

이날 여성은 공개된 집에서 2년 정도 거주를 하고 있었다고 말하며 말문을 열었다. 여성은 여느때와 다름없이 방에서 불을 끄고 빔프로젝트를 통해 TV를 보고 있었다. 그런데 그는 전기 콘센트 구멍 속에서 희미한 불빛이 반짝이는 것을 발견했다. 여성은 불빛이 의심스러워 곧바로 콘센트를 뜯어보니 놀랍게도 그 속에는 초소형 카메라가 숨겨져 있었다.

그러면서 여성은 “2년이나 산 집에서 몰래카메라가 나온 사실이 너무 소름 끼친다”라며 해당 영상을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렸다. 영상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너무 끔찍하다”, “2년 동안 해당 여성의 사생활이 모두 촬영된 거 아니냐 진짜 소름 돋는다”, ” 어떻게 집에 몰카가 있을 수 있냐”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여성의 집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범인은 누군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여성은 몰래카메라를 발견하고 곧바로 경찰에 신고를 했으며 현재는 조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