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보고 똑같이 해라”, 도로에서 10대에게 ‘이것’ 알려주다 벌어진 충격적인 일

“니 나이땐 이런거 해봐야해”, 10대 청소년에게 ‘이것’ 알려준다고 불법운전 하던 사람의 최후

최근 10대 청소년을 조수석에 앉히고 도로를 역주행한 운전자의 충격적인 이유가 밝혀져 화제가 되고있다.

지난 12일 ‘한문철 TV’ 유튜브 채널에서는 역주행 차량 때문에 택시 일을 못하고 계시는 아버지에 대한 영상이 올라왔다.

사고는 지난달 29일 전남 광양시에서 새벽 4시쯤 한 도로에서 발생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서는 한 차량이 중앙분리대가 있는 도로를 역주행 하다 달리던 택시와 정면으로 충돌하는 장면이 담겨져 있었다.

위 도로는 제한 속도가 60km 였고, 제보자의 말에 따르면 택시의 속도는 시속 60km를 넘지 않았다고 한다.

이 사고로 인해 택시 기사와 옆자리, 뒷자리에 앉아있던 승객 2명이 다치고 61세의 택시 기사는 퇴부골절, 고관절 골절로 두 차례의 수술을 진행 할 만큼 큰 부상을 입었고 승객들 또한 갈비뼈가 부러져 폐와 장기가 손상되어 수술을 받았다고 한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가해차량 운전자 옆에는 10대 동승자가 있었는데 동승자의 증언에 따르면 가해 차량 운전자가 담력을 키워주겠다며 역주행을 했다고 한다.

현재 경찰서에서 가해 차량 운전자의 음주 여부를 알기 위해 국과수에 혈액 검사를 의뢰한 상황이며, 가해차량의 운전자는 의식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 택시의 운전자 아들은 한문철 변호사에게 가해자가 깨어났을 때와 꺠어나지 않았을 때 민, 형사적 상황의 차이를 문의했다.

한문철 변호사는 가해자가 건강히 깨어날 시 구속되고 실형이 선고될 가능성이 크지만 만일 사망할 경우 처벌을 할 수 없어 ‘공소권 없음’으로 처리되게 된다고 답변했다.

이어 식물인간 상태라도 현실적인 처벌은 불가능하기 때문에 형사합의금도 기대 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또 사고 과실은 가해차량이 100%이므로 상대차 보험사가 모든 손해 배상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피해를 입은 택시기사는 현재 생명엔 지장이 없지만 휴유증도 심할 것으로 예측되어 전처럼 택시 일을 할 수 없을 것으로 알려져 네티즌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