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거 토끼반에 많아요”, 유치원에 숨겨져 있던 ‘이것’의 충격적인 정체

“선생님이 비밀이랬어요”, 유치원에 숨겨져 있던 ‘이것’의 충격적인 정체

엄마가 운영하는 어린이집 등에서 대마초를 재배하는 것도 모자라 상습적으로 흡연까지한 일당이 해경에게 붙잡혀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일 해양경찰청에 따르면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50대 A씨외 4명을 구속했고 대마를 수입, 흡연을 한 40대 B씨등 14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A씨 일당은 인천의 한 습지생태공원과 어린이집을 이용해 대마초를 재배,매매한 혐의를 받게 된다.

일당의 총책임자인 A씨는 단속을 벗어나기 위해 지난해 3월부터 어머니가 운영하는 어린이집을 이용해 대마를 키웠는데 그 장소는 원장실 앞, 복도, 옥상 등으로 밝혀졌다.
이렇게 대마를 13주를 키운 후 인근 습지 생태공원 갯벌 등에 옮겨 심거나 씨를 뿌려 재배한 것이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2월 15일에 A씨는 대마초를 흡연한 후 환각 상태에서 남동구에서 영종도 구간을 운전한 것도 밝혀졌다.

지난 1월 해경은 첩보를 입수하고 잠복수사를 하여 A씨 일당이 대마초 흡연 후 버린 증거를 확보했고 이후 순차적으로 이들을 체포했다.

해경은 이들이 소지하고 있던 대마초 260g을 압수했다고 밝혔다.

어린이집 원장이자 A씨의 어머니는 “아들이 어린이집에서 화초를 심은 것은 맞지만, 이 화초가 대마초인 줄 은 몰랐다”라고 말했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해외 마약류 밀반입이 어려워지자 직접 재배한 것으로 보인다. 어린이집 원장에게도 혐의가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어린이집을 압수수색해 수사를 벌였으나, 증거가 불충분해 무혐의 처리했다”라고 말하며 해안가등 단속 사각지대에 대마초를 재배하는 경우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단속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