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접 조폭들한테 연락 왔더라···” 박수홍 저격하던 김용호, 결국 ‘녹취록’ 공개했다..

“직접 조폭들한테 연락 왔더라···” 박수홍 저격하던 김용호, 결국 ‘녹취록’ 공개했다..

지난 22일 유튜버 김용호가 또다시 박수홍을 저격했다.
유튜버 김용호는 유튜브 라이브에서 “박수홍을 지켜주는 형님들이 있다. 예전에 박수홍에 대해 이런 메일을 받은 적이 있다”며 해당 메일을 공개했다.
메일에는 ‘박수홍과 현직 조직폭력배와 친분을 제보하고 싶다’ 라는 제목과 내용이 담겨있다.


유튜버 김용호는 “이런 메일을 무시하기에는 저도 박수홍에 대해 아는 것이 많다. 그 과정에서 저한테 중요한 연락이 왔다. 저도 나름 아는 조폭들이 있다. 그런데 그 친구들이 ‘제가 걱정된다’며 연락을 했다”며 직접 통화 녹취록을 공개했다.


해당 녹취록에서 김용호와 통화를 한 사람은 “박수홍 쪽이 직접 무등산에 연락을 했다. 유튜브에 나오는분 뒤를 캐달라는 식으로, 워낙 친하게 지내는 걸로 알고 있다”라고 말을했다.


녹취록 공개 후 이어 김용호는 “무등산 조직이 진짜 무서운 조직이다. 무등산 조식은 버닝썬 사건 때도 연관이 있다. 이 일을 하면서 너무 많은 원한을 사고 있다. 계속해서 고민을 하고 있다. 그 원한 때문에 나중에 큰일 나겠다. 왜 이렇게 누군가한테 공격의 대상이 돼야 하나, 박수홍 쓸데없는 생각 하지 말라. 떳떳하다면 경찰 조사에서 진실이 드러나는 것을 두려워할 필요가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녹취록이 공개되기전 박수홍은 “유튜버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저는 백배사죄하고 죗값을 치르며 방송계를 영원히 떠날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한 바 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