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가 감히 나를 무시해??” 현재 뉴스까지 난리 난 대전 애견미용사의 충격적인 만행 (+영상)

“니가 감히 나를 무시해??” 현재 뉴스까지 난리 난 대전 애견미용사의 충격적인 만행 (+영상)

한 애견미용업체 미용사가 주인이 없는 사이 강아지를 학대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강하게 목을 조르는 것은 물론 얼굴을 내려치기까지 한 만행은 모두 폐쇄회로(CC)TV에 드러났다.

24일 KBS는 대전의 한 애견미용업체에서 발생한 생후 8개월 된 강아지 학대 사건을 전하며 관련 CCTV 영상을 공개한 바 있다.

공개된 영상에는 미용사가 반려견의 목을 조르고 주먹으로 내리치는 모습이 그대로 드러났다.

털을 깎다가 원하는 자세가 나오지 않자 강아지의 목을 잡고 뒤로 밀다가 급기야는 목을 잡은 채 공중에 매달렸다.

두려움에 떨던 강아지가 미용사의 팔에 발을 올리자 주먹으로 세차게 몸통을 가격하는 모습도 영상에 고스란히 드러났다.

그 외 강아지의 뒤통수를 힘차게 가격하는 등 충격적인 수준의 학대가 공개됐다.

피해 강아지 주인은 반려견이 해당 미용업체를 방문한 뒤부터 불안 증세를 보여 이를 이상하게 여겨 업체 측에 CCTV 영상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피해 강아지는 불안 증세 뿐만 아니라 몸 곳곳에서 염증과 상처가 발견되고 복부통증 및 식욕부진 진단까지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영상 속 미용사는 “남성 미용사라는 이유로 무시를 당해온 일이 쌓여 잘못된 행동을 했다”며 강아지 주인에게 사과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한편 경찰은 해당 미용사를 동물학대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