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호, 4단계 방역수칙 어기고 집에 연우 불렀다?

이민호, 4단계 방역수칙 어기고 집에 연우 불렀나 “추가 확인 NO” [종합]

민호와 연우가 열애설을 부인한 가운데, 방역수칙 위반 의혹에 휩싸였다고 한다.

앞서 지난 30일 한 매체는 배우 이민호와 모모랜드 출신 연우의 심야 영화 데이트 장면을 공개하면서 “5개월째 교제 중”이라고 알렸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의 데이트는 주로 이민호의 집에서 이뤄졌고, 이민호는 8월 1일 연우의 생일을 맞아, 7월 31일 밤 연우를 자신의 집으로 초대했다고 한다.

그러나 이민호의 소속사 MYM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30일 OSEN에 “이민호와 연우의 열애설은 사실이 아니다. 평소 지인들과 함께 알고 지내던 사이일 뿐”이라며 “이민호와 연우가 단 둘이 만난 게 아니라 지인들과 함께 만난 자리였다. 사진에는 두 사람의 모습만 담겼다”며 열애설을 부인했다.

31일 연우의 소속사 MLD엔터테인먼트 관계자 역시 “연우와 이민호의 열애설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공식 입장을 내놓은 상황이다.

그런데 하루 만에 이민호, 연우 양측이 열애설을 부인했지만, 이 과정에서 뜻하지 않은 방역수칙 위반 의혹이 불거졌다.

이민호가 가족과 사는 집에 연우를 초대했다고 알려진 7월 31일은 수도권 코로나 거리두기 4단계가 시행되고 있었던 상황으로, 사적 모임은 오후 6시 이후 2인까지 가능하다.

만약 정말 이민호와 연우가 지인들과 함께 만났다면 방역수칙을 위반한 게 되고, 집으로 초대해 단 둘이 만났다면 소속사 관계자의 멘트는 ‘거짓말’이 되는 셈이다.

이에 대해 이민호 측은 “처음 보도된 사진은 모두 7월 1일에 찍힌 사진이고, 친구들과 함께 만난 게 맞다. 조수석에 남자 한 명이 더 있다. 당시에는 코로나 3단계라서 4인까지 모임이 가능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그 밖에 대해서는 “배우의 동선은 사생활이라서 추가적으로 확인드리기 힘들다”고 밝힌 상황이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