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퉁하고 나오더니 엉덩이가 따뜻해졌어요…” 디스코 팡팡 타다가 사람들 앞에서 다 쏟아냈다는 여자.jpg

“퉁하고 나오더니 엉덩이가 따뜻해졌어요…” 디스코 팡팡 타다가 사람들 앞에서 다 쏟아냈다는 여자.jpg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디스코팡팡을 타다 똥쌌어요”라는 글이 화제가 되고 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글쓴이는 디스코팡팡을 타기 전 팝콘, 피자 등을 먹으며 폭식을 했는데 폭식한 음식물들이 소화가 되도 전에 친구들에게 이끌려 디스코팡팡을 타게 된 것.

더부룩한 배와는 관계 없이 디스코팡팡은 너무나 재밌었고 글쓴이는 디스코팡팡을 세 번이나 탔다고 한다.

그것이 비극의 시작이었다.

문화스케치] 월미도, 디스코 팡팡과 서해의 낙조를 즐기다 < 문화스케치 < 문화 < 기사본문 - 뉴스포스트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세 번이나 디스코팡팡을 탄 글쓴이를 DJ는 알아보고 앉은 자리를 위로 올려 큰 진동을 주었다.

그리고 이 진동은 글쓴이의 괄약근의 충격을 주고 있다는걸 모른채 말이다.

디스코팡팡의 진동은 계속 됐고 여성은 끝내 손잡이를 놓치고 자리에서 떨어지게 됐다.

손잡이를 놓침과 동시에 글쓴이의 괄약근 힘이 풀렸고 결국 쏟아내고 말았다.

글쓴이는 “퉁하고 나와버림. 정말 엉덩이만은 따뜻했음”이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냄새가 퍼지기 시작하자 주변 사람들이 얼굴을 찌푸리며 코를 움켜지기 시작했고 냄새를 느꼈는지 DJ는 “가스 배출하신 분 손 드세요”라며 범인을 찾기 시작했다.

결국 글쓴이는 자리에서 일어나게 되었고 자신이 바지에 변을 쌌다는 사실이 알려지게 되었다.

여성이 앉았던 자리에는 변의 흔적이 세겨져 있었다고 한다.

디스코 팡팡 레전드 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이런 상황에서 디스코팡팡 DJ는 엠블랙의 노래 ‘전쟁이야’를 틀더니 “똥쟁이야, 똥쟁이야”라고 노래를 불렀다고 한다.

이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많이 창피하셨겠다…DJ가 사람 진짜 많이 놀려서…” “디스코팡팡이 이렇게 위험합니다” “똥쟁이야 진짜 웃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