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에서 ‘같은 반 여학생의 관계 영O’을 봤는데 말해줘야 할까요?

최근 베트남 매체 ’24h’에 따르면 포르 사이트에서 익숙한 얼굴을 발견한 뒤 심각한 고민에 빠진 10대 여학생의 사연이 공개됐다. 10대 여학생은 “포르 사이트에서 같은 반 친구가 ‘*카 피해자’라는 사실을 알게 됐는데 말해줘야 할까요?”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렸다. 사연에 따르면 이 여학생은 최근 성에 관심이 생겨 호기심에 포르 사이트를 접했다고 말했다.

난생 처음 포노 사이트를 접한 여학생은 어찌할 바를 모르고 그저 스크롤만 내리며 포르 사이트의 상황을 파악하고 있었다고 한다. 그렇게 생각없이 스크롤을 내리던 순간 여학생의 눈에 익숙한 얼굴이 들어왔다. 그것은 바로 여학생의 같은 반에서 친하게 지내고 있는 친구과 똑갊은 포르 영상이었던 것이다. 여학생은 설마하는 마음으로 영상을 재생했지만 아니나 다를까 정말 자신의 같은 반 친구였던 것이다.

더욱 충격적인것은 해당 영상은 합의하에 찍은것이 아닌 철저히 숨겨진 각도에서 촬영한 ‘몰*’였던 것이다. 게다가 영상을 업로드한 계정을 클릭하자 친구가 출연한 영상이 하나가 아닌 3개가 추가적으로 공개됐다. 이러한 사실을 해당 영상 속 친구는 전혀 모르는 눈치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여학생은 “처음 친구의 모습을 영상에서 확인했을 때 너무 놀라 손이 벌벌 떨렸다.”, “이것은 분명 몰* 피해자인데 이 사실을 친구한테 어떻게 알려야 할지 너무 걱정된다”고 토로했다. 또 “자신의 얼굴이 포르 사이트에서 한개도 아닌 여러개가 퍼지고 있다는 것을 알게되면 어떻게 반응할지 괜한 말을 하는 건 아닐지 혼란스럽다”고 전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아무리 모르는 게 약이어도 이건 심각한 범죄가 맞다”, “지금 당장 친구에게 알리고 빨리 영상이 더 퍼지기 전에 손을 써야 한다”, “해당 포르* 사이트를 경찰에 신고하고, 몰*범을 빨리 잡아 엄벌에 처해야 한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