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너무 졸려요.아빠 딱 1분만 쉴게요”, 밤새 쉬지도 못하고 공부시킨 아빠 때문에 책상에 엎드려 숨진 채 발견된 9살 소년

자신의 아들을 밤 늦게까지 학업을 강행한 아빠는 평생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안고 살아야 한다.
이 아빠는 아들의 “딱 1분만 쉬고싶다”는 간절한 부탁을 매몰차게 거절한 뒤 이것이 아이의 마지막 소원이었다는 것에 후회의 눈물을 쏟아야했다. 지난 28일 중국 한 매체에 따르면 늦은 시간까지 수학 문제를 풀다가 책상에 엎드린채로 잠든 아이가 그대로 사망한 비극적인 사건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이의 아빠 황씨는 평소 9살 된 아들을 엄격하게 교육하며 학업에 크게 신경을 써온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당일에도 어김없이 황씨는 아들을 책상에 앉혀 놓고 수학 문제를 풀게 했다. 그날 따라 유난히 아이는 피곤해하며 공부에 집중을 하지 못했다고 한다. 이후 아이는 아빠에게 “아빠 저 너무 졸려요 딱 1분만 자면 안될까요? 진짜 잠깜만요!”라고 간곡하게 요청했다. 한창 많이 자고 뛰어 놀아야할 나이에 늦게까지 공부를 해야했던 아이의 절실한 부탁이었다.

그러나 아빠 황씨는 “30분만 더 기다려. 지금 풀고 있는 문제를 다 풀면 잘 수 있게 해줄게”라고 단호하게 거절했다. 그러자 아이는 꾸벅꾸벅 졸면서도 수학 문제를 풀어나갔다. 옆에서 지켜보고 있던 아빠는 아이의 졸림을 깨워주고자 우유를 가지러 부엌에 다녀왔는데 그 사이 아이는 엎드려 곤히 잠들어 있었다고 한다. 황씨는 자고 있는 아이를 깨워서까지 공부를 시킬 수 없어 아이를 번쩍 안아 침대에 눕혔다.

그러나 이것이 아이의 마지막 모습이었다. 다음 날 아이는 끝내 잠에서 깨어나지 못했고 하룻밤 사이에 싸늘한 시신이되어 버린것이다. 의사에 말에 따르면 “장기 수면부족, 과도한 정신적 스트레스, 육체적 피로가 모두 겹쳐 사망에 이른 것 같다고 “말했다.

갑작스런 아이의 죽음에 크게 충격을 받은 엄마는 눈물을 쏟아냈고, 황씨 역시 생각지도 못한 아들의 죽음에 지난 밤 일을 후회했지만 이미 돌이킬 수 없었다. 한편 이러한 사연이 누리꾼들에게 전해지자 안타깝게 죽을 맞이한 어린 소년에게 애도를 표하면서도 같은 나이 또래 아이들에게 공부만 강요하는 것은 옳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